cf
Exhibition 2021-11-19

형형색색 일상에 자리 잡은 미장센

4일간의 2021 공예트렌드페어 개막.

기간 2021.11.18 - 11.21
장소코엑스 C홀 (서울시 강남구 영동대로513)

식탁에 그릇을 놓고 소반에 화병을 놓고 벽에 거울을 건다. 우리는 일상을 예술처럼 탐미하기 위해 시선이 닿는 곳곳마다 형형색색의 물건들을 놓는다. 이렇듯 아름다운 씬(Scene)을 연출하기 위해 무엇을 놓는 행위를 영화에서는 ‘미장센’이라고 부른다. 그리고 이젠 일상 속에서도 미장센을 적용하고자 하는 흐름이 등장해, 그에 발맞추어 존재감을 톡톡히 드러내고 있는 주인공이 있으니 바로 ‘공예’다.

LINKS
인스타그램
기타 URL
2021 공예트렌드페어 포스터

 

쓰임새를 넘어 아름다움을 갖춘 물건들은 우리의 평범한 삶에 놓여 한층 풍부하고 미학적인 씬을 조성한다. 그 장면 앞에 공예를 향유하는 이들은 저마다 감도 높은 취향을 가진 예술 감독이 된다. 그리고 여기 코엑스, 그들의 씬을 더욱 다채롭게 물들일 특별한 축제가 펼쳐진다. 바로 18일부터 21일까지 4일간 진행되는 <2021 공예트렌드페어>다.

 

2021 공예트렌드페어 전시 전경

 

올해로 16회를 맞은 공예트렌드페어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주관하는 국내 유일 공예 전문 박람회다. 일용품을 넘어 예술품으로서 역할하는 공예의 가치와 가능성을 실험하는 총 320여 개의 참가사가 어우러진 문화의 장이며, 생산자와 향유자를 연결하는 공예 비즈니스 플랫폼이다.

 

2021 공예트렌드페어 정구호 총괄감독

 

정구호 총괄감독이 꾀한 한국적인

주제관을 벗어나 행사 전체를 기획하다.

 

2021 공예트렌드페어에서 가장 눈여겨 볼 변화는 정구호 총괄감독을 선임했다는 것이다. 그동안 주제관에만 국한되었던 감독의 역할을 행사 전반으로 확대했다. 2018 공예트렌드페어의 주제관과 밀라노 디자인 위크 한국관을 감독하며 모노톤의 비주얼로 한국적인 ‘혼’을 보여준 그는 이번 행사에서 훨씬 화려하고 다채로운 한국의 멋에 주목했다. 또한 단순히 생활품이 아닌 아트 오브제로서의 공예의 가치를 전달하는 데 힘쓰고자 했다. 공예품에서 추출한 색과 형태를 조합한 그래픽 모티브는 리플렛, 배너, 포스터, 티켓 등 다양하게 변주되며 행사의 시각적인 아이덴티티를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형형색색'을 주제로 꾸려진 주제관 기획 전시

 

올해의 테마는형형색색(形形色色)

주제관을 채운 개성 넘치는 71인의 작품.

 

‘형형색색’이라는 테마로 전개되는 주제관은 무려 전년 대비 3배 이상 커진 규모로 꾸려졌다. 홀중앙의 노란색 쇼케이스 형태의 전시 공간에 총 71명의 공예작가의 작품이 대거 모였다. 인간문화재와 장인, 젊은 작가와 학생까지 연령대와 경력에 관계없이 선정된 라인업이다.

 

형형색색이라는 주제를 택한 이유는 개성 있는 작가들을 하나의 특정한 주제에 아우르려는 시도에서 벗어나 그들이 전달하고자 하는 각각의 색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그 결과 말총, 가죽, 종이, 유리 등 다양한 재료, 색감, 물성들이 어우러진 작품들이 상호보완하는 무대가 펼쳐진다. 세심과 과감, 유연과 단단, 전통과 현대 등 스펙트럼의 양 끝을 넘나들며 ‘합’을 이룬 작품들은 장관을 연출한다. 특히 해외에서 활동하는 작가들의 작품까지 등장해 한국 공예의 위상을 보여주는 중심적인 자리로 기능한다.

 

 

공예의 현주소와 미래를 엿보다

5개의 다채로운 부스들

 

부스 전시는 총 4가지 구획으로 나누어진다. 우선 가장 규모가 큰 브랜드관(BRAND ZONE)에는 유망한 공예 브랜드, 기업, 공방, 작가들이 참여해 개성 있는 공예품으로 부스를 채웠다. 아트&헤리티지관(ART&HERITAGE ZONE)’에서는 국내외 공예 전문 갤러리와 기관에서 큐레이션한 수준 높은 작품들과 압도적인 스케일과 감각을 동원한 기획 전시들을 보여준다. 이외에도 창의적이고 참신한 시도를 보여주는 신진 공예가들이 모인 창작공방관(NEW WAVE ZONE)’, 대학/대학원생이 참여하는 대학관(UNIVERSITY ZONE)’이 마련되어 있다. 다채로운 구성으로 짜인 부스에서는 액세서리, 주방용품, 인테리어 소품, 아트 오브제까지 장르를 넘나드는 공예의 현주소와 흐름을 읽을 수 있다.

 

KCDF 우수공예품 부스
KCDF 한지문화산업센터 부스

 

한편 ‘KCDF 사업관에서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에서 그동안 전개했던 사업들의 결과물을 전시의 형태로 선보인다. 국내 최고의 우수공예품을 소개하는 갤러리 숍 ‘공예정원’, 전통 공예 기법을 책으로 엮어낸 ‘우리공예 디자인 리소스 북’, 생활에 접목한 한복들을 만나볼 수 있는 ‘한복상점’, 한지의 우수성을 알리고 다양한 굿즈를 판매하는 ‘한지문화산업센터’의 부스 등이 모여 있다.

 

 

가까이 일상으로, 멀리 세계로

소통의 채널을 넓히다

 

이번 행사의 또 다른 큰 특징은 공예품이 좀 더 일상 속에서 널리 활용되고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유통과 판매 지원을 강화했다는 점이다. 행사 첫날인 18일(목)에는 사전 등록한 VIP와 업계 전문가, 컬렉터 등을 프라이빗하게 초청해 기업 간(B2B), 기업과 소비자 간(B2C)의 거래가 실질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프랑스, 영국, 미국, 이탈리아, 일본, 호주 등 각국의 공예 전문 활동가와 문화 직종 관계자, 홍보대사를 초청해 현지에 한국 공예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유도한다.

 

 

11월 19일(금)부터는 입장권 사전예매 또는 현장 구매를 통해 누구나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한편 다양한 온라인 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지난 15일에는 유튜브 이광기 채널에서 ‘공예품 라이브 경매쇼’가 열렸으며, 공예품을 온라인에서 구매할 수 있는 ‘네이버 아트윈도우’, 네이버 쇼핑라이브에서 열리는 ‘레인보우 고우리와 함께하는 공예트렌드페어 랜선 쇼핑(11/19 오후 6~7시)’도 진행된다. 한편 네이버 사전예약을 통해 스페셜 도슨트 투어(오전 11시, 오후 2시 진행)를 신청할 수 있으며, 19일(금) 오후 2시에 열리는 <2021 국제공예포럼>은 공예를 둘러싼 인사이트를 얻어갈 수 있는 중요한 자리가 될 예정이다.

 

 

쓰임과 아름다움의 경계를 허문 공예는 다양한 장소에서 존재감을 드러내며 일상 속 감각적인 미장센을 완성시킨다. 이번 축제는 우리 모두가 일상의 한 장면을 예술 작품처럼 만드는 감독으로서 자리할 수 있는 문화의 장이자 무대다. 나만의 취향으로 연출된 일상을 탐닉하고 싶다면 2021 공예트렌드페어를 주목하자.

 

 

소원

자료 협조 및 출처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공예트렌드페어

Discover More

ONESLIST
NEW
closed
ONESLIST
NEW
closed
ONESLIST
NEW
닫기
앱 아이콘

원스리스트를 편리하게 이용하려면 아래에 있는 를 눌러 홈화면에 추가해주세요.